보내기
※ daum.net 및 hanamil.net 메일은 정상적으로 메일이 전송되지 않습니다.
※ "해당상품의 링크가 이메일 내용과 함께 전송됩니다."
X
HOME 게시판
게시판 여행후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날카로와 님의 여행기입니다. 



뭐 제목 그대로다...

휘슬러는 물가가 비싼동네인데 비쌈에도 불구하고 맛있는 곳과 맛없는 곳으로 나뉘는 것 같다.

 

가본 중 브루하우스는 가장 맘에 들던 곳! 오죽하면 저녁에 또갔다!

하지만 가격도 좀 나가는 편...

 

뭐 돋긴하지만 당당히 휘슬러 맛집이라고 할 수 있겠다! 저놈에 맛집이란말...츠암....



휘슬러 브루하우스 (2).jpg



스칸디네이브 스파를 하고 저녁을 먹으러 브루하우스로~~




휘슬러 브루하우스 (3).jpg



우리 직원들이랑 이사님으로부터 브루하우스 맛있다 괜챃다란 얘기만 듣고 간터라

의심가득. 




휘슬러 브루하우스 (4).jpg



인기있는 곳이라 북적북적

사진엔 안보이지만 작은 기차도 다닌다.

2층엔 맥주 제조하는 브루어리가 있다.

술 제조하는 곳은 저번 오카나간 여행때 실컷 갔는데 맥주 브루어리는 처음본다. (원래 맥주를 안좋아해서....)


휘슬러 브루하우스 (5).jpg


브루하우스에서 파는 맥주들 이거저거

난 Grizzly Brown Ale로...

 

내가 캐나다라는 나라에 와서...맥주에 빠질줄이야...(특히 Ale에!!)

이런건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난 원래 한국에서도 소주만 먹는 편이라)




휘슬러 브루하우스 (6).jpg



샘플러도 시켰다.

역시 내가 시킨 그리즐리베어 에일이 제일 맛있군.




휘슬러 브루하우스 (7).jpg



으아주 맛있다.

하지만 나중에 Granville Island Winter Ale을 먹은 후 이것도 짜게 식었다...ㅠㅠ




휘슬러 브루하우스 (8).jpg



푸틴

클래식 푸틴이라고 했는데...흐아...맛은 뭐...그냥 저냥....

내가 생각했던 엄청 느끼하고 진득한 맛이 아니어서 좀 실망

 


휘슬러 브루하우스 (9).jpg


같이 간 담당자가 여긴 피자가 맛있다고 해서

난 소세지랑 prawn, 고추가 들어간 피자를 시켰다.

대성공!! 역시!! 나야!!! 나 잖아??

메뉴가 너무많아 곤란하다면 소세지랑 새우가 들어간 피자를 시켜보시길 추천!




휘슬러 브루하우스 (10).jpg 



폭찹이었던듯.

이것도 맛있었다. 양고기였나!!! 기억이 안나네...

길다란 브로콜리 먹으면서 맛있다 맛있다 했던 기억도.

 



휘슬러 브루하우스 (11).jpg



이건 존슨 대리님이랑 과장님이 시킨 시저샐러드였던듯.

 

저 뒤에 보일듯말듯 하지만 차장님이 시키신 그리스식 피자도 아주 맛있었다. 딱 그리스식 (그냥 기로스같은건데 피자로 둔갑- 어찌되었든 내입맛!)



휘슬러 브루하우스 (12).jpg



이건 알 수 없던것.

난 옆에 있는 빵이 원래 대구인줄알았는데 빵이더라공...?

아마 그냥 새우요리인듯하다.

 

 

여튼 너무 맛있게 먹고 호텔로 들어와서 완전 뻗었다.




휘슬러 브루하우스 (1).jpg




애리때움 마스크팩을 세일때 100장 사놔서 출장때도 몇 장 들고왔다...(10장정도...)

씻고 붙였는데

너무 피곤해서 나도 모르게 붙이고 자버렸다...

 

 

아 이 늙은 몸뚱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헬로캐나다 3년차 이상 전문스탭이 직접 선정해본 Real Canada! file 웹마스터 2014.07.21 2347
33 캐나다 밴쿠버 빅버스 탑승기~!!! (2011.7.27) file Hellocanada 2013.12.10 4038
32 정상에서 보자~! 캐나다 밴프 곤돌라 탑승기 (2011.08.04) file Hellocanada 2013.12.16 4231
31 옐로나이프에서 온 최근 소식입니다! <2013년 12월10일 오로라빌리지에서의 오로라서브스톰 체험> file Hellocanada 2013.12.12 4292
30 럭셔리 기차여행 로키마운티니어 (Rocky Mountaineer) 탑승기~ (2011.7.27) file Hellocanada 2013.12.10 4902
29 노스밴쿠버의 명물 카필라노 서스펜션 브릿지 (Capilano Suspension Bridge)를 다녀왔습니다~ (2011.08.04) file Hellocanada 2013.12.16 5822
28 [캐나다여행] MONTREAL! #3 file Hellocanada 2013.12.16 5973
27 [캐나다여행] MONTREAL! #2 (2011.08.04) file Hellocanada 2013.12.16 4942
26 [캐나다여행] MONTREAL! #1 (2011.08.04) file Hellocanada 2013.12.16 4725
25 [캐나다 이야기] 철로의 개발과 함께 만들어진 캐나다 역사, 캐나다태평양철도 file 웹마스터 2016.12.14 678
24 [캐나다 BC주 여행] Narmamata Bench에서 캐나다 자전거투어 Hoodoo Adventures file *Hellocanada* 2013.12.13 43930
23 [캐나다 BC주 여행] Missionhill Winery 캐나다 와인투어 미션힐 와이너리! file *Hellocanada* 2013.12.13 8932
22 [캐나다 BC주 여행 DAY3] 향기돋는 캐나다 위스키를 만나다! Urban Distilleries file *Hellocanada* 2013.12.13 7180
21 [캐나다 BC주 여행 DAY3] 캐나다에서 진짜 농장을 체험하고 싶다면? East Kelowna Cider Company file *Hellocanada* 2013.12.13 54066
20 [캐나다 BC주 여행 DAY3] 캐나다 와이너리 Quails' Gate Winery file *Hellocanada* 2013.12.13 26265
19 [캐나다 BC주 여행 DAY2] 캐나다에서 과일따기 체험 U-pick을 즐기고 싶다면! Paynters Fruit Market file *Hellocanada* 2013.12.13 6438
18 [캐나다 BC주 여행 DAY2] 본격적인 와인투어의 시작 두 번째! Summerhill Pyramid Winery file *Hellocanada* 2013.12.13 60573
17 [캐나다 BC주 여행 DAY2] 본격적인 와인투어의 시작 Calona Vineyards file *Hellocanada* 2013.12.13 78544
16 [캐나다 BC주 여행 DAY1]밴쿠버여행 두번째! 밴쿠버 룩아웃, 잉글리쉬베이 그리고 베스트웨스턴 샌즈호텔 그리고 보트하우스 레스토랑! file *Hellocanada* 2013.12.13 13271
15 [캐나다 BC주 여행 DAY1]내 생애 첫 캐나다라니!! 밴쿠버여행 그랜빌아일랜드 Granville Island file *Hellocanada* 2013.12.13 5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