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기
※ daum.net 및 hanamil.net 메일은 정상적으로 메일이 전송되지 않습니다.
※ "해당상품의 링크가 이메일 내용과 함께 전송됩니다."
X
HOME 게시판
게시판 여행후기

%B1%DB~1.JPG



사진은 흔들려야 제 맛이지.

 

두 번 째 포스팅 시작.



R0013448.jpg



밴쿠버 룩아웃으로 고고!!

 

밴쿠버 룩아웃은 워터프론트 Waterfront 역 앞에 위치하고 있다.

워터프론트역은 스카이트레인을 타고 갈 수 있다!

밴쿠버 시내에 있다면 살살 걸어서 갈 수 도 있다.



%B9%EA~1.JPG



밴쿠버 룩아웃은 1977년 최초로 달에 착륙 우주인인 닐 암스트롱에 의해 개관되었다.

서울 남산 타워와 비슷한 360도 전망대로 밴쿠버의 모습을 쫘악~!!!

볼 수 있다.

 

매표소에서 표를 끊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다. 



R0013449.jpg



가격과 이용 시간이 나와있다.

 

다음에 올때는 꼭 밤에 다시 가보고 싶다. 



R0013450.jpg



R0013454.jpg




날씨가 좀...구름이 잔뜩 끼었다.

다른 편쪽에서는 그라우스 마운틴도 잘보인다고 하나,

이 날은 날씨가 구름이 많이껴서 산을 보진 못했다.

 

맑은 날에 다시한번 보고싶다능!




R0013455.jpg



아주 옛날에는 저 하늘색 뚜껑의 건물이 높은 빌딩이었다고 하나

현재는 밴쿠버에도 높은 빌딩들이 많이 생겼다. 



R0013459.jpg



이 쪽엔 고층 건물들이 보인다.

오른편에는 내가 일주일 후 마지막에 묵을 Fairmont Pacific Rim 도 보인다.  

-괜히 자랑하고 싶은거다.



R0013460.jpg




자세히 보려면 1달러를..

 

 

밴쿠버 룩아웃에서 나와서 호텔로 일단 이동!!!




R0013469.jpg



밴쿠버에서 첫 날에 머무른 호텔은

Best Western Plus Sands Hotel

잉글리쉬베이 앞에 위치하고 있다.

 

여름시즌 불꽃놀이 행사가 있을때에는 사람이 꽉!! 찬다고 한다.



R0013463.jpg



방 모습

 

체크인을 하고 잠시 동네를 거닐어 본다.



R0013474.jpg



호텔 바로 옆에 있던 애완동물 물품샵

아주아주 넓다! 물건도 많고.



R0013472.jpg


 

아이허브에서 보거나 인터넷에서 비쌌던 것들이 여기 다 모여잉네?

 

택스까지 하면 싸지가 않아서 그냥 직원한테 피부병이 있는 쿠를 위해 뭐좀 추천해 달라고해서

 간식을 하나 샀다.(바보같이 캐나다에와서 미국거를 샀어..)

진짜 말린 연어 간식을 살걸....

 

나와서 마트에서 치약을 사가지고 다시 돌아다녀 보기로 한다.




R0013475.jpg  

R0013477.jpg



처음 본 캐나다 신호등

낮고 귀엽다.




R0013479.jpg



귀여운 아이스크림가게



R0013489.jpg



걸어걸어 잉글리쉬베이로.

 

엥 이거 어디서 많이 본건데.

제일 잘나가는(지금 기준은 잘모르겠다.) 중국 현대 미술가 Yue Min Jun의 작품!

이걸 밴쿠버에서 만나다니!



R0013491.jpg



해가 진 잉글리쉬베이..

의자가 나무라서 너무 좋다.

 

여름엔 여기서 불꽃놀이를 한다는데 탁트여서 멋있을듯...

 

역시 난 바다에 와야 기분이 좋아진다.

 

 

다시 호텔로 돌아가 저녁 먹을 준비를 하고

바로 앞에 위치한

 

The Boathouse Restaurant으로...

http://www.boathouserestaurants.ca/



R0013499.jpg



와일드 그린즈와 서로인 스테이크를 시켰다.



R0013503.jpg   


맛있지만 또 거대한 샐러드



R0013505.jpg



Quails' Gate의 메를롯

나중에 Quiails' Gate 와이너리와 빈야드를 직접 가게된다..



R0013507.jpg



흔들흔들 스테이크.

사진이 다 흔들렸다.

어서 좋은 카메라로 바꿔야겠다.



R0013510.jpg


 

거대한 치즈케이크.

원래 진짜 크기가 거대한데 비교해놓고 사진을 찍질 않았네.

 

호텔로 돌아가서 다음 날 일정을 준비하고

잠을 잤다.

 

다음날엔 오카나간으로 먼 길 떠난다!

 

여행기는 계속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캐나다여행] MONTREAL! #1 (2011.08.04) file Hellocanada 2013.12.16 4677
13 [캐나다 BC주 여행] Missionhill Winery 캐나다 와인투어 미션힐 와이너리! file *Hellocanada* 2013.12.13 8858
12 [캐나다 BC주 여행] Narmamata Bench에서 캐나다 자전거투어 Hoodoo Adventures file *Hellocanada* 2013.12.13 43769
11 [캐나다 BC주 여행 DAY3] 캐나다 와이너리 Quails' Gate Winery file *Hellocanada* 2013.12.13 26097
10 [캐나다 BC주 여행 DAY3] 향기돋는 캐나다 위스키를 만나다! Urban Distilleries file *Hellocanada* 2013.12.13 7108
9 [캐나다 BC주 여행 DAY3] 캐나다에서 진짜 농장을 체험하고 싶다면? East Kelowna Cider Company file *Hellocanada* 2013.12.13 53976
8 [캐나다 BC주 여행 DAY2] 본격적인 와인투어의 시작 두 번째! Summerhill Pyramid Winery file *Hellocanada* 2013.12.13 60119
7 [캐나다 BC주 여행 DAY2] 본격적인 와인투어의 시작 Calona Vineyards file *Hellocanada* 2013.12.13 68317
6 [캐나다 BC주 여행 DAY2] 캐나다에서 과일따기 체험 U-pick을 즐기고 싶다면! Paynters Fruit Market file *Hellocanada* 2013.12.13 6311
» [캐나다 BC주 여행 DAY1]밴쿠버여행 두번째! 밴쿠버 룩아웃, 잉글리쉬베이 그리고 베스트웨스턴 샌즈호텔 그리고 보트하우스 레스토랑! file *Hellocanada* 2013.12.13 13115
4 [캐나다 BC주 여행 DAY1]내 생애 첫 캐나다라니!! 밴쿠버여행 그랜빌아일랜드 Granville Island file *Hellocanada* 2013.12.13 5151
3 옐로나이프에서 온 최근 소식입니다! <2013년 12월10일 오로라빌리지에서의 오로라서브스톰 체험> file Hellocanada 2013.12.12 4249
2 캐나다 밴쿠버 빅버스 탑승기~!!! (2011.7.27) file Hellocanada 2013.12.10 3977
1 럭셔리 기차여행 로키마운티니어 (Rocky Mountaineer) 탑승기~ (2011.7.27) file Hellocanada 2013.12.10 482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